top of page

전통과 현대 사이 : 음악 '작야' 조선블루스 (한솔 뉴스)

조선블루스는 어떻게 결성되었나요? 2017년도 '대한민국대학 국악제'라는 대회를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본격적으로 각자의 학교에서 마음이 맞는 친구들을 모으면서 그 기회를 발판으로 지금의 조선블루스라는 완전체가 되었습니다.



작야의 곡의 모티브는 무엇인가요? 작야는 '어젯밤'이라는 뜻입니다. 이 곡은 배소희,김우정이 함께 작곡한 곡이며 직접 느끼고 경험했던 청춘의 삶을 풀어내었습니다. 이 곡에서 어젯밤 불확실한 미래에 생각이 많은 젊은 청춘이 달을 보며 마음을 달랬던 어제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팀의 목표는 무엇인가요? 저희 조선블루스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낯선 사람들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살다 보면 가끔씩 가까운 사람들에게 털어놓지 못하는 고민들을 낯선 사람에게는 말할 수 있는 때가 생기기도합니다. 잔잔한 위로가 필요할 때에 부담 없이 주변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그런 존재가 되고 싶습니다. 또한 우리의 인생과 같이 무수히 변하고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들을 음악적으로 표현해 새로운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는 팀으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초점을 맞출 만한 감상법이 있나요? 저희 음악은 "위로"라는 테마로 만들어진 곡들이 많다보니 현재 심정이나 상황이 나와 비슷한 곡이 있다면 가사에 초점을 맞춰서 감상하시는 걸 추천해드리고싶어요. 공감할 수 있는 곡이면 곡에 더 집중해서 감상하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광고


전통음악계에서 어떠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보시나요? 저희 '조선블루스'는 교차로 같은 여러 길 위의 다양한 방향이 있는 음악성을 가진 팀 입니다. 판소리를 전공한 보컬 '김우정'의 전통 음색이 어느 때는 호소력 짙게 어느때는 가요 부르듯이 편안하게 다가옵니다. 이와 같이 '조선블루스'는 전통 혹은 대중음악에서 어떠한 역할이라는 것에 대한 한정을 두진 않는 편인 것 같습니다. 다양한 창작적 활동과 앞으로의 방향성에 있어 한 장르에 국한되지 않으려 하고 있으며 많은 시도와 경험들을 통하여 저희만의 장르를 만들어가는 중입니다. 이상 전통 문화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통해 자연스레 청중들에게 다가가며 전통과 현대의 사이에서 역할 하는 조선 블루스를 만나 보았다 한솔 뉴스, 국민을 위한 종합 언론 yunsrer@naver.com https://www.hansall.com/

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수술실 내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설치 의무화 (「의료법」, 9. 25.)

오는 9월 25일부터 전신마취 등 의식이 없는 상태의 환자를 수술하는 의료기관은 수술실 내부에 CCTV를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 그리고 정부는 수술실 내 CCTV 설치가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그 비용을 지원할 수 있다. 개정된 「의료법」에 따라 의료기관의 장 등은 환자 또는 환자의 보호자가 요청하는 경우 의식이 없는 상태의 환자를 수술하는 장면을 CC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