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육군사관학교는 어느 터가 좋은 터인가? (한솔 뉴스)

국유지 태릉 골프장 부지 활용 논의가 오늘 국무 주례 회동에서 논의 되었다 그와 함께 육군사관학교 이전 논의에 대해서도 점 쳐지고 있다 육군사관학교라는 공교육 시설의 지방 이전은 지방 분권에 해당되고 당 지자체들은 환영하고 있다 본 주례회의에서 육사 이전에 대해 언급한 바는 없다



자료 : 육사

하지만 언급된 태릉골프장 부지를 주택 단지로 만들면 육사 터도 개발될 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녹지라서 개발되지는 않겠지만 다른 곳으로 이전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왜냐하면 육사건물은 1956년에 지어졌고 그만큼 노후화 되었다는 것이다 거기다 토지의 면적에 비해 운영 인력이 적다는 것이다



공군사관학교의 경우 서울에서 청주로, 국방 대학교는 서울에서 논산으로 둘다 충청도로 이전을 하였다 그 점 때문에 같은 군인 교육 시설인 육사 또한 지방으로 이전을 하여야 한다고 한다 지방에서는 육사 이전에 대해 긍정적이다 평택의 미군 부대 내로 이전해야 한다고 동두천시는 말하고 있다 그리고 강원 화천은 지역 군부대 해체 및 이전으로 어려움이 많다는 이유로 이전을 필요로 한다 상주는 사드 미사일 방어탄이 있는 핵심 군사 시설이 있는 성주와의 접근성이 좋다



국방대학교와 공사가 충청도에 이전 했으니 육사는 경상도에 이전해야 한다고 말한다 게다가 상주는 남한의 정중앙부에 위치하고 있다 그래서 대한민국의 육지를 지키는 육사의 위치에 걸맞다고 주장한다 사실 싸드 미사일 방어 체계 또한 대한민국의 중앙부에 위치한다는 이유로 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남한을 지키려는 대의 명분으로 인해 설치가 되었다 지금도 성주 지방에서 싸드의 폭발할 위험성에 노출되어 있으면서도 주민들은 어쩔 수 없이 위험을 안고 살아 가고 있다 그리고 지금 세종시로 인해 충청도에 많은 공공기관들이 이전되고 있다 세종은 지방 분권을 위해 새롭게 탄생한 도시이고 진정한 지방 분권은 대한민국 모든 국가 지자체들이 형평성 있게 발전하는 것이다 하지만 기관 이전의 대한민국 중심은 충청도이고 군사 무기 설치의 중심은 경상도라는 것에 경상도민들은 분노까지 하고 있다 국가균형 발전을 위한 형평성 있는 지방 분권 시급한 과제이다 한솔 뉴스, 국민을 위한 종합 언론 yunsrer@naver.com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