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선관위 415총선거 의혹, 결백하다면 투명하게 공개 하라

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와 국민투표의 공정한 관리 및 정당에 관한 사무를 관장한다 (선거관리위원회법 1조) 다시 말하면 선거관리위원회의 첫번째 업무는 선거와 국민 투표를 공정하게 중립적으로 관리하는 것이다 둘째가 그와 관련한 정당에 관한 사무를 관장하는 것이다 415 총선 후 야당과 야당 지지자 등 수많은 국민들이 유출된 투표 종이 등을 근거로 내세우며 선관위와 그 배후 세력이 조직적으로 선거를 조작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솔 뉴스는 초기에는 말도 안 되는 억지주장이라고 치부하며 관련 기사를 쓰지 않았으나 만약에, 혹여나 등의 생각으로 취재를 시작하게 되었다 만약 이 일이 사실이라면 이는 국민 주권주의와 그를 통한 참정권 등을 무시하고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최악의 상황이 된다 그로 인해 국가의 안보까지 무너 뜨릴 수 있다 대한민국의 선거의 태생은 1948년 510총선거로 국회의원을 구성하기 위한 선거였고 이 때 제1당은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국무총리였던 이승만이 총재였던 당이다 그리고 2달 후 대선에서 이승만 총재는 대통령에 당선된다 이 것이 우리 남한의 최초 선거이다 선거를 한 이유는 가장 큰 이유가 전쟁을 통해 권력을 찬탈하는 것이 아니라 평화적인 방법으로 국민 개개인의 의견을 통해 다수결로 대리권자를 뽑자는 것이다 그 전통을 이어 나가기 위해 독립 기관을 만들었으니 그것이 바로 선거관리위원회이다



하지만 선관위의 본부인 중앙 선관위는 대통령이 3명 임명하고 국회가 3명 임명한다 그리고 대법원장이 3명을 지명한다 총 9명의 위원을 둔다 대법원장은 사법부로서 독립되어 있지만 대통령은 독립되어 있지 않다 직접선거를 통해 대통령과 그 당을 보고 우리는 대선을 치르게 된다 독립적인 행정부의 수장은 자신의 배경인 당을 무시할 수 없다 그 말은 이미 대통령은 이미 자신을 만들어준 당의 이해관계에 종속된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대통령이 임명한 3명의 위원들은 중립적이지 않다는 말이다 그리고 국회에서는 야당을 대표하는 위원이 한명 혹은 2명이 나올 수 있다는 말이다 마찬가지로 대통령의 당 또한 똑같이 나올 수 있다는 말이다 나머지 정치에 독립된 대법원장 지명의 위

원 3명을 제외하면 나머지 6명 중 4명에서5명은 대통령의 소속당에 의해 임명이 된다는 말이다 야당은나머지 1명에서 2명이 최고라는 말이 된다 이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위원을 구성할 때 정치적인 인사가 이루어 진다는 말과 같다 이번 선거는 경기도 대부분의 국민들이 여당을 선택하였고 서울의 대부분의 국민들 또한 그렇게 한 사상 초유의 선거 결과이다 야당의 입장은 선거 조작이 있지 않않나 하며 의심을 품으며 여러 아직 밝혀 지지 않은 근거를 통해 이번 대선 결과에 대해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가 없다는 입장이다 그 근거로써 선관위에서 유출한 투표 용지 그리고 기계적인 기술을 꼽고 있다 한편 선관위에서는 선관위를 대변하는 뉴스를 영상물로 제작하여 야당과 국민들에게 반증하려고 발표하게 된다 중앙선관위를 처음 취재를 위한 접근 시 보도 자료를 이미 서류상으로 혹은 동영상으로 홈페이지에 내 놓았다는 말에 따라 확인을 한솔 뉴스는 해 보았다 이미 근거로써 야당이 내 놓은 투표 용지 관련해서 그 영상에서 일부 직원들의 실수라는 것을 실토하게 된다 하지만 이는 누구나 어쩌다 할 수 있는 실수로 보인다 하지만 국민들이 보기에는 유례 없는 선거 조작으로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누가 그랬는지 어쩌다 그랬는지에 대한 정확한 사건 경위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실수로 인정을 선관위에서 하고 있다 https://youtu.be/vdlo0mnb7s0



선거 과정에서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거나 실수를 보았다면 그래서 그 것이 민주적 선거 절차에 위배가 된다고 판단한다면 국민은 그에 대해 신고를 하거나 문제를 삼을 수 있다 서울 선관위는 민경욱 국회의원에게 근거로 제공한 유튜버를 고소하기에 이른다 국민이 선관위의 실수나 혹은 그 이상에 대해 문제로 보았다면 수사기관에 고소를 하기에 앞서 자신을 대변하고 대표하는 국회의원에게 근거 자료를 제공하는 것이 당연하지 않을까? 그것도 선거 절차라는 큰 사안에 대해서? 이 것이 고소 거리가 될까? 이 점 때문에 한솔 뉴스는 취재를 하기를 결정하게 되었다 일반적인 국민이나 가치 중립적인 한솔 뉴스는 가치 중립이 되어야 할 선관위가 주장 근거를 제공한 제보원을 고소했다는 것이 잘못이 있다는 것을 공표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판단했다 그리고 국민의 한 사람으로써 5천만 중 자신에게 직접 해당되는 민주주의의 파괴를 직접 고소를 했으면 했지 고소를 당한 것에 많은 국민들은 심히 우려하고 있다 국민의 눈으로 현장에서 보이는 상식적이지 않거나 의심이 되는 상황을 '그냥 보고만 있어라' 라는 행태로 보여 더욱 의심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사안에 대해 별 문제가 없거나 의혹에 대해 아무런 잘못이 없다면 투명하게 했던 업무와 기계들에 대한 정보들을 제공하여 국민의 의혹을 가라 앉히기는 커녕 의혹을 제기한 국민을 수사 대상으로 고소하는 것이 말이 되냐고 일선에서는 말한다 이 때문에 초기의 무관심 했던 국민들까지 조작 의혹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투표 용지 몇 장이 아니다 그보다 훨씬 중요한 문제가 있으니 그것이 바로 개표 기계의 유무선 연결에 관한 문제와 그 연결이 선거 조작을 할 수 있는지의 문제다 선관위의 영상에 따르면 그 개표 기계들은 전혀 보여 주지 않고 있다 선관위의 결백을 주장하고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것을 인지 시키려면 구체적으로 그 기계들을 분해해서라도 그리고 그 것에 대해서 상세한 설명이라도 하는 것이 맞지 않나? 국민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서 예를 들자면, 요즘 전자 등의 기계에서 무선 및 유선 인터넷을 연결하지 못하는 기계가 없다 우리가 즐겨 보는 티비에도 유무선이 전부 가능하고 의료 기기, 계산 결재 기기 등 우리가 일상에서 보는 모든 기기에는 이 유무선 통신 기기가 내장 혹은 외장 추가할 수가 있다 무선을 할 수 있는 기계에서 휴대폰을 예로 들면 1센티미터도 안 되는 지름으로 기계에 붙어 있다 그 말은 개표 과정에서 한 사람이 붙였다 떼었다 할 수 있지 않을까? 이런 위혹을 선관위에서는 단지 사진도 혹은 동영상으로 정확하게 결백을 증명하지 않고 있다 투표 용지 몇 장 유출? 이 건 많아 잡아도 천 명의 유권자 표도 안 된다 하지만 개표 기계의 조작은 판세를 번복시킬 만큼 큰 문제이다 만약 이 개표 관련 기기들이 조작이 되었다면 이는 야당만의 손해로 끝나진 않는다 더 많이 혹은 더 의석을 차지할 수도 있었지만 기대에 대응되지 못 하는 여당의 문제가 될 수도 있다 당장 국민들이 원하는 것은 어느 당 어느 후보의 승리가 아니다 국민들이 원하는 것은 의혹에 대해 증거나 근거 없이 주장이나 의견만 내세우는 선관위가 아니라 투명하게 객관적으로 국민이 봤을 때 선관위 혹은 다른 변수의 조작이 없다는 구체적인 사실이다 팩트란 사실을 번역한 영어 단어로써 사실이란 직접 보고 듣고 만지는 등을 통해 확실히 인지하게 되는 것을 말한다 이번 의혹된 사건은 헌정 사상 유래 없는 사안이고 단지 취재원에게 고소 등을 통해 묻으려 한다면 국민들은 점점 더 의심할 것이다 선거 투표 관련 증거 등 자료들은 전부 선관위에서 보관하고 있다 국민들은 선관위가 언제든지 증거를 조작할 수 있다고 판단할 것이다 그게 아니라면 그 사실들을 사진이나 영상 등으로 국민이 납득하게 보여야 할 것이다 지금의 웹툰이나 말과 글로만 할 단계가 아니다 선거 관련 해야할 일에 대해서는 웹툰이나 애니메이션 등을 써도 '당연하니까' 라며 보고 있을 수 있겠지만 지금 일은 민주주의의 근간에 관련된 중차대한 일이다 국민들은 의혹을 품으면서도 조작이 안 되었으면 내심 바라고 있다 국민들은 사실을 원한다 한솔 뉴스, 국민을 위한 종합 언론 yunsrer@naver.com [출처] 선관위 415총선거 의혹, 결백하다면 투명하게 공개 하라 (한솔 뉴스)|작성자 한솔 뉴스

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수술실 내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설치 의무화 (「의료법」, 9. 25.)

오는 9월 25일부터 전신마취 등 의식이 없는 상태의 환자를 수술하는 의료기관은 수술실 내부에 CCTV를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 그리고 정부는 수술실 내 CCTV 설치가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그 비용을 지원할 수 있다. 개정된 「의료법」에 따라 의료기관의 장 등은 환자 또는 환자의 보호자가 요청하는 경우 의식이 없는 상태의 환자를 수술하는 장면을 CC

Comments


bottom of page